코로나마스크와 얼굴피부질환



코로나19시대의 마스크착용, 얼굴의 피부트러블 예방법 


마스크착용과 얼굴의 피부질환, 사상체질별예방법,

마스크착용과 얼굴의 피부질환, 사상체질별예방법, https://youtu.be/xpMld2lL6yk


날씨가 추워지면서 코로나19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대부분의 사스, 메르스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는 발생하여 시간이 지나서 없어졌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1년을 넘어가고 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155만 명 이상이 사망을 하여 정신적, 육체적, 경제적인 많은 타격을 주고 있다.

한 가지 더 불편한 것이 있다면 마스크를 쓰고 다녀야 하는 것이다. 물론 마스크를 계속 쓰고 다니다 보니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감기증세는 매우 줄어 감기증세로 병원을 오는 사람들이 적어졌다. 조금만 감기기운이 있으면 코로나19가 의심이 되어 활동에 제한이 있으므로 안정을 취하고 감기가 진행이 되지 않게 한다. 푹 쉬고 감기에 대한 적극적인 생활을 하다 보니 감기가 줄어든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다른 곳에서 생긴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1년 내내 마스크를 쓰고 다니다 보니 안면의 염증, 홍반, 두드러기, 트러블 등 다양한 안면의 피부질환이 생기는 것이다. 코로나19가 있기 전에는 많은 사람이 깨끗한 얼굴의 피부를 갖고 있었다. 그런데 요즘은 얼굴에 염증, 종기, 트러블 등 생긴 사람이 많아졌다. 처음에는 왜 피부가 나빠졌는지 모르다가 마스크 착용에 의한 것을 알게 된다.

왜 마스크를 쓰면 피부에 문제가 생기는 것일까?

마스크를 쓰고 숨을 쉬다보면 내뿜는 호흡의 공기가 바로 배출이 되지 않고 마스크 안의 피부에 머물다 나가기 때문이다. 우리 몸에서 쓰고 불필요한 성분이 나가는 과정에 피부에 영향을 주는 것이다. 일부 독소도 있고 뜨거운 열기가 피부에 닿다보니 피부의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마스크의 사용방법에도 문제가 생긴다. 마스크를 자주 새것으로 가는 경우에는 덜하다. 그러나 오래 사용하다 보면 오염이 되어 피부와 마찰이 생기면서 마찰된 부분에 피부질환이 생기는 것이다. 또 마스크의 재질에 따라서 다르다. 요즘 마스크를 오래 사용하게 되다보니 다양한 종류의 마스크가 나오고 있다. 크게 코로나를 예방하는 목적에 중점을 두는 사람과 패션을 생각하여 외모를 중시하는 사람이 있다. 외모를 중시하다 보니 마스크의 재질에 따라서 피부에 과민한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또 체질에 따라서 과민하게 반응하는 사람도 있다. 몸의 열이 많은 사람, 폐, 피부가 약한 사람, 피부가 예민한 사람 등은 피부의 영향을 받는다. 과로, 스트레스, 긴장, 분노, 화병 등으로 몸 안의 열을 생긴 사람에게도 피부에 영향을 준다.

먹는 음식에 따라서도 반응을 한다. 술, 육류, 기름진 음식, 튀긴 음식, 매운 음식, 가공식품, 인스턴트, 패스트푸드 등은 몸의 열이 생기고 피를 탁하고 기름지게 하기 때문에 피부에 염증이나 트러블이 생긴다.

어떤 피부증상들이 생기나?


먼저 열로 인하여 마스크와 닿거나 내쉬는 호흡이 지나가는 곳에 홍반, 피부발진, 염증, 두드러기 등이 생기기 쉽다. 만성화되고 오래 된 경우에는 피부가 거칠어지고 검어지며 가렵고 갈라지기도 한다. 열이 피부아래 있으면서 피부가 건조하고 타들어 간다고 볼 수 있다.

마스크로 인한 피부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을 무엇인가?

마스크를 쓰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다. 외출하거나 다른 사람과 같이 있을 때는 코로나19로 감염이 되는 것이 위험하므로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써야 한다. 그렇지 않고 집안에 혼자 있을 때는 마스크를 벗고 생활을 하며 방안의 공기를 자주 환기 시켜준다. 마스크를 자주 갈아서 오염된 마스크가 피부에 영향을 주지 않게 하여야 한다. 술, 담배, 육류, 기름진 음식, 튀긴 음식, 매운 음식, 인스턴트식품, 가공식품 등은 피하고 생선, 야채, 과일, 해조류, 곡류 등과 같이 맑고 깨끗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마음의 안정을 하여 충분한 수면을 취하며 분노, 화병, 스트레스를 적게 하여야 한다.

사상체질에 따른 예방법은 무엇인가?

안면의 피부질환이 많이 생기는 체질은 태음인이다 태음인은 폐와 피부가 약하고 열이 많아서 마스크를 오래 쓰고 있으면 피부질환이 가장 많이 생긴다. 몸에 열이 안 생기게 술, 담배, 육류. 기름진 음식, 튀긴 음식, 가공식 등을 피하고 소식을 하는 것이 좋다. 과로, 욕심, 긴장, 분노 등으로 정신적인 열이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머리의 열을 내려주는 해조류, 버섯, 콩, 된장 등과 칡차를 마시면 좋다.

다음은 열이 많은 소양인이다. 얼굴이 하얀 편인데 마스크를 오래 쓰고 열이 얼굴로 올라가다 보니 안면의 피부질환이 많이 생긴다. 얼굴로 올라가는 열을 내려주어야 한다. 참외, 수박, 메론, 바나나 등의 여름과일, 열대과일이나 오이, 날배추, 상추 등의 야채가 좋다. 머리의 열을 내리는 박하차도 좋다.

화가 많은 태양인은 폐, 피부가 튼튼하여 적게 나타난다. 그러나 화가 많아지면 안면의 피부질환이 생긴다. 화를 내려주는 포도, 머루, 다래, 앵두 등의 시원한 성질의 과일과 메밀, 냉면, 솔잎차를 마시면 좋다.

몸이 찬 소음인들은 열로 인하여 오는 것보다는 피부가 약해져 피부질환이 오는 경우가 많다. 마스크를 오래 쓰면서 피부를 자극하여 피부질환이 생긴다. 몸을 따듯하게 하고 과로하지 않으며 따듯한 음식을 먹는다. 양기를 돕고 피부를 튼튼하게 하는 황기차를 마시면 좋다.



자신의 사상체형,사상체질에 맞는 그림을 눌러보세요, 자세한 체질과 특성이 나옵니다.

 

 



사상체질(다이어트)전문 우리한의원

 디스크(사상체형교정,통증)전문 우리들한의원

 대한한의동통학회 회장

대표원장  김 수 범 한의학박사

www.wooree.com      www.iwooridul.com

안드로이트폰 무료앱다운로드?

 



SelectionFile type iconFile nameDescriptionSizeRevisionTimeUse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