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상열증, 상열하한증



코로나19시대의 상열증 ,상열하한증이란

전염병시대의 상열증, 상열하한증, 김수범_우리들체질체형건강방송, 우리들TV, Upper body heat, lower body cold of epidemics, WRDTV

전염병시대의 상열증, 상열하한증, 김수범_우리들체질체형건강방송, 우리들TV, Upper body heat, lower body cold of epidemics, WRDTV


올해는 연초부터 코로나19로 긴장된 생활을 하다보니 봄은 없어지고 한여름이 된 느낌이다. 아직 여름은 아니지만 요즘의 온도는 여름철 삼복더위 때와 같은 온도이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이 의심된다. 지구온난화가 계속되면 올 겨울도 따듯한 겨울이 되기 쉽다.


동의보감

동의보감에 “겨울에 춥지 않고 따듯하면 봄에 온역(瘟疫)병, 즉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이 돌기 쉽다”고 하였다. 코로나19는 전 세계적으로 약간의 면역은 생겼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새로운 변종코로나바이러스가 나타난다면 코로나19와 같이 많은 사망자를 낼 수 있다. 항상 자신의 면역력이 필요한 시대이다.

코로나19가 사라지지 않고 무더운 여름에도 전염이 계속 된다면 끔찍한 일이다. 보통 봄에 발생한 전염병이라면 여름에는 너무 더워서 전염이 되지 않아야 한다. 그러나 계속된다면 가을, 겨울에도 계속 전염이 될 것으로 보여 진다. 자연적인 바이러스가 아닌 만들어진 바이러스가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 또한 일년내내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에 벗어날 수 없을 것이다. 또한 변종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더욱 심각해진다.

이번 여름은 무더운 날씨와 함께 마스크를 착용하고 보내야 할 것 같다. 공상만화, 영화에서나 나오는 방독마스크를 착용하고 일상생활하는 장면과 유사하다. 이제까지 편하게 숨 쉬고 생활하던 것이 얼마나 고마웠던가 생각하게 한다.

상열(上熱)증, 상열하한(上熱下寒)증은 무엇인가?

상열증은 가슴과 머리쪽으로 열이 올라가는 증세다. 상열하한증은 상체로 열이 올라가면서 하체, 즉 상복부, 하복부, 손, 발, 하체가 차지는 증세가 같이 나타나는 것이다. 심한 경우에는 냉증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많다.

상열증, 상열하한증의 증세는 무엇인가?

상체, 머리, 가슴으로 열이 오르면서 얼굴이나 가슴 쪽이 붉어지는 증세를 호소한다. 머리가 아프거나 어지럽기도 하다. 머릿속과 얼굴에 여드름처럼 홍반이 나거나 가려운 증세를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마른기침, 비강건조, 중이염, 구내염, 비염, 편도선염, 결막염이 재발하기도 한다. 코와 눈이 건조하고 목소리가 잠긴다. 머리가 항상 무겁고 찌뿌둥 하며 모든 일에 짜증이 나고 화도 많이 나며 기운이 빠지기도 한다. 술을 조금만 먹어도 얼굴과 가슴에 열이 나는 증세가 심해지기도 한다. 모두 열이 머리와 상체로 올라가는 상열증이다.

여기에 좀더 심해지면 상열하한증으로 변한다. 열이 머리와 가슴상부에만 몰리면서 복부, 아랫배, 손, 발은 냉증을 느끼는 것이다 그래서 본인이 느끼기에는 자신의 몸이 차다고 생각을 한다. 열이 극도로 올라간 증세다. 상열하한증인 경우에는 자신이 몸이 차다고 확신을 하며 항상 따듯하고 뜨거운 성질의 음식이나 약을 먹는다. 먹을 때는 좀 따듯하니 좋은 것 같으나 시간이 지나면 상체로 열이 올라가서 상체는 열이 많아지고 하체는 더 차가와진다. 이러한 경우, 상체의 열을 내려주어야 상열증이 줄어들고, 상열하한증의 손, 발, 복부가 따듯해진다.

상열증, 상열하한증은 왜 생기는 것일까?

여름, 지구온난화와 같은 외부의 기온상승이 영향을 준다. 여기에 열이 많이 생기는 음식을 먹기 때문이다. 특히 술, 기름기, 육류, 고열량의 음식, 매운 음식, 과식을 하는 경우이다. 여기에 화병, 분노, 과로, 스트레스로 인하여 열을 많이 받는 경우에도 역시 상열증이 생긴다. 자신의 상열증이 오는 원인이 무엇인가를 알아서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체질에 따라서 상열증의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체질을 알고 열을 내리는 체질음식을 먹는 것도 중요하다. 식이요법으로 안 되는 경우에는 체질에 따른 전문 치료한약을 복용하여야 한다.

사상체질에 따른 상열증, 상열하한증에 대한 예방법은 무엇인가?


소양인체질

소양인은 몸 안에 화와 열이 많은데 여름에 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더욱 열을 받게 된다. 원래는 성격이 급하여 화가 나면 바로 표현을 한다. 그러나 주위환경이 표현을 못하고 참아야 하는 상황이 된다면 다른 체질보다 열이 더 많이 생기게 된다. 증세가 오래되면 열이 더욱 올라가서 상열하한증으로 가는 경우가 많다. 여기에 술, 육류, 고열량의 음식, 매운 음식을 많이 먹으면 더욱 심해진다. 따라서 몸의 시원하게 유지하기 위하여서는 신선한 수박, 참외, 딸기, 오이 등의 시원한 성질의 야채나 여름과일, 열대과일을 먹으면 좋다. 또한 조개, 오징어, 복어, 새우 등과 같이 시원한 음식을 먹으면 좋다.

태양인체질

태양인들은 소양인보다는 열은 덜 나지만 화가 많아 급해지고 마음의 안정이 안 된다. 자신이 하고 싶은데 하지 못하면 화가 올라가는 경우가 많다. 음식은 맑고 담백한 조개, 해삼, 새우, 붕어 등의 어패류를 먹으며 고열량의 음식을 피해야 한다. 마음을 안정하고 상기되는 기를 단전으로 내려주는 것이 좋다.

태음인체질

태음인중 열태음인은 상열증으로 고생을 많이 한다. 술, 육류, 고열량의 음식을 많이 먹고 욕심이 많이 내면 열이 발생을 한다. 얼굴이 검붉으면서 땀이 많이 나고 참지 못하고 욱하니 올라오는 경우가 많다. 술, 육류, 고열량음식, 매운 음식을 피한다. 또 일, 재물, 음식 등에 대한 욕심을 적게 갖는 것이 좋다. 열을 내리기 위해서는 땀을 내주고, 미역, 다시마, 버섯, 콩, 된장, 야채 등을 먹으면 좋다.

소음인체질

소음인은 원래 몸이 차기 때문에 한여름에도 더위를 크게 타지 않고 에어컨 바람에 추위를 느낀다. 가끔 열이 올라가는 경우는 스트레스, 분노가 오래 쌓여서 풀리지 않으면 울광증으로 변하면 상열증이 생긴다. 보혈, 보음을 하여 열을 내려 주어야 한다. 대부분의 소음인은 여름에 땀이 나면서 탈진이 되어 힘든 경우가 더 많다. 따듯하고 소화 잘 되는 음식으로 식사를 해야 한다. 도미, 조기, 갈치 등의 생선이 좋으며 대추차, 당귀차를 마셔 보혈을 하며 상열증의 열을 내려주고 마음을 안정시켜 주는 것이 좋다.


자신의 사상체형,사상체질에 맞는 그림을 눌러보세요, 자세한 체질과 특성이 나옵니다.

                

 사상체질(다이어트)전문 우리한의원

 디스크(사상체형교정,통증)전문 우리들한의원

 대한한의동통학회 회장

대표원장  김 수 범 한의학박사

www.wooree.com      www.iwooridul.com

안드로이트폰 무료앱다운로드?



SelectionFile type iconFile nameDescriptionSizeRevisionTimeUse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