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치료와 코로나19



코로나19시대, 모더나, 화이자,아스트라제니카백신과 새로운 변종코로나 해결방안은?

코로나백신, mRNA백신,주의점, 모더나,화이자, 아스트라제니카,면역력강화법, Corona vaccine, mRNA vaccine, immunity strengthen,

코로나백신, mRNA백신,주의점, 모더나,화이자, 아스트라제니카,면역력강화법,https://youtu.be/kQ2pqHkPpGM


2020년은 코로나19로 시작을 하여 코로나19로 끝나는 한해가 되었다. 여름에 조금 잠잠하더니 겨울이 되면서 다시 증가하여 사회적거리두기 2.5가 시행되고 있다. 감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백신이 계속 개발되고는 있지만 아직 확실한 백신이 나온 상태는 아니다. 최근에는 유럽에서 변종바이러스가 나왔다는 소식도 전해진다. 현재 193만명 이상이 코로나19로 사망을 하였는데 언제 코로나19가 없어질지 예측을 못하는 상황이다.

현재는 일상생활도 힘들지만 경제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로나19에 대한 신뢰도 초기보다 떨어진 것 같다. 확진자에 대한 수, 검사자의 수, 항체검사에 의한 항체자의 비율, 평소 독감환자의 사망률 등을 정확하게 알려 줌으로써 정부과 국민이 신뢰를 하면서 믿고 협력하여 대처하는 것이 필요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백신에 의한 치료가 아직 되고 있지 않다. 당분간 기다려야 할 것 같다. 또한 코로나19에 감염이 되었다가 치료되어도 다시 걸리는 실례도 있다. 여기에 변종코로나, 변이코로나까지 나왔다고 하니 앞을 예측하기 힘들다.

백신은 무엇일까?

백신은 영국의 제너에 의하여 발견되었다. 당시에 인두법은 천연두에 걸린 환자의 딱지를 전염되지 않은 사람에게 접촉을 하게한다. 이렇게 가볍게 천연두에 걸렸다가 나으면 항체가 생겨 천연두에 걸리지 않게 된다. 그러나 치사율이 높아 금지되었다. 천연두가 발생하였을 때 우유 짜는 부인들이 소의 천연두인 우두에 감염되는 일이 있었다. 그런데 이들은 천연두에 가볍게 앓고 나으면서 천연두에 걸리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제너는 천연두에 걸린 소의 발진에서 나온 물질이 인두법과 같은 면역효과가 있음을 알고 안전한 종두법, 우두법을 발견하였다. 이것이 백신의 기원으로 병원체를 약하게 한 생백신과 병원체를 파괴하여 만든 불활성화한 사백신이다.

최근의 RNA백신은 mRNA분자형태로 인체세포에 투여하여 세포안에서 독성이 없고 인체에 안전한 항원을 만들어낸다. 항원은 후천면역체계를 학습시켜 면역학적 기억을 형성하여 진짜 병원체가 침임을 하였을 때 효과적으로 항체가 만들어지게 하는 방법이다. 그러나 처음 사용하는 방법이며 긴급승인된 RNA백신으로 안정성이 부족하고 보관과 유통이 쉽지 않다. 또 알러지, 자가면역질환에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으며 충분한 데이터가 없는 상태다.

면역력이 강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먼저 자신의 면역력이 강해야 백신을 맞아도 부작용 없이 항체가 생길 수 있다. 면역력이 없다면 과민반응이나 부작용이 오거나 백신도 이겨낼 수 없다. 또한 최근 유럽에서는 변이바이러스, 변종코로나바이러스가 생겼다고 한다. 변종바이러스는 기존의 개발된 백신들이 소용이 없을 수도 있다. 그러나 면역력을 길러놓는다면 변이, 변종바이러스도 이겨낼 수 있다. 이겨낼 수 있다는 이야기는 코로나19나 변종코로나바이러스가 들어왔을 때에 자신도 모르게 무증상으로 이겨내면서 자연적으로 항체가 생겨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는 것이다.

면역력 강화법은 무엇인가?

첫째, 꾸준한 운동으로 체력을 단련해야 한다. 몸의 근육과 인대, 뼈를 튼튼하게 하여야 한다. 튼튼한 체력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다.

둘째, 자연식위주의 음식을 먹어야 한다. 열을 발생할 수 있는 술, 육류, 기름진음식, 패스트푸드, 튀긴음식, 인스턴트, 가공식품은 피한다. 콩류, 생선, 야채, 통곡류, 해조류, 과일 등의 자연식품, 무공해, 유기농식품을 위주로 먹는 것이 좋다.

셋째, 정신적으로 편안해야 한다. 스트레스, 긴장, 분노, 화병 등은 면역력이 떨어진다. 너무 긴장하거나 열을 받거나 화를 내면 몸의 열이 발생하며 열이 올라가면 상열증이 생기고 복부, 하체부문은 기능이 약해지며 면역력도 저하된다. 항상 마음을 안정하고 욕심을 적게하고 화와 열을 단전으로 내려서 면역력을 강화한다.

넷째, 바른 자세를 하여야 한다. 특히 등이 굽어있는 경우, 거북목, 일자목인 경우에는 흉곽에 의하여 심장과 폐가 눌리게 되면 심, 폐의 기능이 저하되어 면역력이 떨어지며 전신의 기혈순환도 저하된다. 바른자세로 흉곽, 목을 바르게 하여 심장과 폐의 순환을 도와야 한다.

다섯째,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한다. 육체적으로 피곤하거나 과로하지 않고 충분한 수면으로 면역력이 저하되지 않게 해야 한다.

여섯째, 과도한 성생활을 피해야 한다. 한의학에서 정액은 정(精)으로서 선천적인 힘의 원천이며 면역력의 근본이다. 과도한 성생활로 정력을 소모하며 면역력이 저하된다. 체질적 한약을 이용하여 정(精)을 보충하면 면역력을 강화할 수 있다.

여섯째, 노약자, 어린이, 허약한 사람,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은 면역력이 약하므로 코로나19에 감염이 되지 않게 방역에 철저히 한다.

일곱째, 항생제의 남용을 피한다. 조금만 아파도 바로 항생제를 쓰다 보면 우리 몸에서의 병균에 대항하는 면역력이 저하된다. 항생제가 병을 막아주기 때문이다. 새로운 변종바이러스나 강력한 세균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스스로 방어해 본 경험이 없어서 치명적인 영향을 받게 된다. 평소에 항생제를 적게 써서 스스로 외부에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력을 강화해야 한다.

여덟째, 환경, 날씨의 과잉보호는 피한다. 어려서부터 항상 춥지도 덥지도 않은 곳에서 과잉보호를 하다보면 외부 환경에 저항력이 떨어진다. 더울 때는 덥게 추울때는 춥게도 생활을 하여 환경과 기후에 적응할 수 있는 면역력을 강화한다.

아홉째, 질병이 발생하면 빨리 치료한다. 감기, 독감, 소화불량, 위장병 등에 걸리면 체력이 떨어지며 면역력도 떨어진다. 이때 코로나19에 감염이 되면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열째, 사상체질적 치료법으로는 태음인은 폐의 기능을 강화하고, 소양인은 신장의 기능을 강화하고, 소음인은 위, 소화기의 기능을 강화하고, 태양인은 간의 기능을 강화하여 면역력을 강화시킬 수 있다.


자신의 사상체형,사상체질에 맞는 그림을 눌러보세요, 자세한 체질과 특성이 나옵니다.

                

 사상체질(다이어트)전문 우리한의원

 디스크(사상체형교정,통증)전문 우리들한의원

 대한한의동통학회 회장

대표원장  김 수 범 한의학박사

www.wooree.com      www.iwooridul.com

안드로이트폰 무료앱다운로드?


SelectionFile type iconFile nameDescriptionSizeRevisionTimeUse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