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장마후,여름철폭염



장마후 코로나19, 폭염시대, 사상체질별 예방법은?

 

장마후 코로나19, 폭염시대, 사상체질별 예방법은? summer heatwave

장마후 코로나19, 폭염시대, 사상체질별 예방법은https://youtu.be/2z9HLxq0beM

올해의 폭염은 다른 때와는 매우 다르다. 코로나19가 만연하고 오랜 장마로 후덥지근한 여름이었다. 이어지는 남은 여름은 폭염과 코로나19가 뒤덮었다. 지구온난화의 기상이변으로 인하여 긴 장마와 폭염이 시작되었다. 기상이변이 많은 때라 언제까지 갈지는 모르겠다. 보통 때라면 입추가 지났으니 1-2주 정도면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할 것이다. 9월이 되면 가을을 준비하는 것이 모두의 바람이다. 폭염과 코로나19도 같이 물러갔으면 좋겠다.

폭염이 되면 얼굴이 붉고 열이 많고 급한 사람들은 주의하여야 한다. 남들보다 더위를 많이 타고 답답해하고 쉽게 화가 올라오고 머리가 아프고 코피가 자주 나고, 고혈압이 있고 동맥경화, 심혈관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주의하여야 한다.

폭염이 계속되면 인체 온도보다 실외온도가 더 높게 나타난다. 보통은 냉방기를 틀지 않으면 실내가 시원해도 실외의 온도보다는 더 높은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외부의 온도가 높으면 실내의 온도가 선선한 것을 느껴진다. 밤에도 실외온도가 높으면 후끈한 열기로 사우나, 찜질방의 수준이다. 가만히 있어도 온몸에 땀이 흘러내린다.

체질에 따른 증세는 어떤가?

심한 경우는 일사병, 열사병으로 생명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의식이 없어지고, 두통, 현훈증, 얼굴이 창백해지고 갑자기 쓰러진다. 각 체질마다 다르게 나타나며 영향을 주는 정도도 다르다. 보이지 않게 열을 동반한 질병을 갖고 있는 환자분들은 생명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폭염시에 가장 힘든 체질은 열이 많은 소양인이다. 평소에 열이 많은 체질인데 외부의 기온까지 올라가니 더욱 열을 받는다. 가슴이 답답하고 머리가 아프고 어지럽고 사소한 것에도 열을 많이 받는다. 머리에 열이 너무 많으면 뇌순환도 안되면서 무기력해지고 피곤하고 의욕이 없어지기도 한다. 가슴, 겨드랑이, 얼굴, 머리에 땀이 많이 나게 된다. 탈모, 코피, 안구충혈, 안저출혈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가슴과 얼굴, 머릿속에 뾰루지, 염증, 홍반 등이 많이 생기게 된다. 땀이 나면 그나마 열이 빠져나가서 다행이지만 땀이 안 나며 열이 나는 경우는 각종 염증증세, 두통, 현훈증, 홍반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상열하한증의 증세로 상체, 머리에 열이 많은 사람들은 더욱 열이 올라가며 답답한 증세를 호소한다.

한의학적인 치료법은 전신에 열을 내려주어야 한다. 머리에 열이 많은 사람, 가슴에 열이 많은 사람, 위와 장에 열이 많은 사람, 머리, 가슴, 위와 장에 모두 열이 많은 사람들의 증세에 맞게 열을 내려야 한다. 가슴과 머리의 열 내리는 한약재와 위와 장의 열을 내리고 변비를 풀어주는 한약재를 이용하여 열을 내려 주어야 한다. 시원한 소양인음식:조개, , 생선, 야채, 오이, 배추,여름과일, 열대과일

기가 강한 저돌적인 태양인이다. 소양인 보다는 덜 하지만 화가 많은 체질이다. 화가 많은데 외부의 기온이 올라가면서 화도 더 올라가게 된다. 더 급해지고 저돌적인 행동을 취하게 되며 사소한 일에도 화가 많이 난다. 무더운 날씨가 되어 땀이 나게 된다며 더욱 화가 많이 올라가고 소변의 배설이 잘 안되면서 더 조급하게 된다. 극도의 분노가 발생하며 구토증세, 속이 미식거리는 증세, 다리에 힘이 빠지는 증세 등이 나타나면서 힘들어 진다.

한의학적인 치료법은 위로 오르는 화를 아래로 내려주어야 한다. 열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화를 내려주는 시원한 성질의 한약재를 이용하여 서서히 내려주어 소변이 잘 나오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태양인 시원한 음식, 새우, 조개, 문어, 포도, 메밀, 솔잎

무엇이든 잘먹고 느긋한 태음인은 그럭저럭 견딜만하다. 중요한 것은 전신의 땀을 내주어 몸의 열을 발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땀이 나는 것이 귀찮고 불편하지만 태음인은 자체적으로 땀을 내어 열을 빼주며 몸도 가벼워진다. 실외로 나가서 사우나를 하여 땀을 뺀다는 기분으로 땀을 쭉 내고 샤워를 하면 좋다. 만일 땀이 안 나면 심각하다. 열이 발산이 안 되어 머리가 아프고 욱하니 열이 많이 올라가며 얼굴이 붉어지고 홍반, 각종 염증, 현훈증, 상열하한(上熱下寒) 등이 더 심해진다. 열이 식욕으로 가면 식욕항진으로 비만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고혈압, 동맥경화, 고지혈증, 고콜레스테롤, 심혈관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뇌출혈, 중풍, 급성심장병 등이 올 수 있다.

한의학적인 치료법은 몸의 열을 내리고 변비를 풀어주고 땀을 내주는 한약재를 이용하여 열을 없애준다. 땀을 전신에 골고루 내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정부위에 나는 땀은 병적인 땀이므로 병에 따라서 치료를 하여야 한다.

태음인음식, 미역, , 파래, 버섯, , 된장, 콩나물,

평소 꼼꼼하고 몸이 찬 소음인은 관리만 잘 한다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다. 남들은 무더위에 힘들어 하지만 크게 더운 것을 못 느끼며 따듯하다는 느낌을 받으며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그러나 과로를 하거나 체력이 떨어지게 되는 경우에 땀이 나게 되면 무기력한 생활을 하고 탈진에 되어 버린다. 밥맛이 없고 기운이 없으며 나른하고 움직일 힘이 없어진다.

한의학적인 치료법은 한약재를 이용하여 양기를 보하여 땀을 막아주며 기운을 북돋아 주어야 한다. 소화기능도 떨어진 경우에는 소화기를 보하는 한약을 이용하여 소화흡수를 도와주어 체력을 빨리 회복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소양인음식, 삼계탕, 추어탕, 황기, 생강, 대추, 인삼


자신의 사상체형,사상체질에 맞는 그림을 눌러보세요, 자세한 체질과 특성이 나옵니다.

                

 사상체질(다이어트)전문 우리한의원

 디스크(사상체형교정,통증)전문 우리들한의원

 대한한의동통학회 회장

대표원장  김 수 범 한의학박사

www.wooree.com      www.iwooridul.com

안드로이트폰 무료앱다운로드?


SelectionFile type iconFile nameDescriptionSizeRevisionTimeUse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