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가을철, 폐건조증, 코로나19



건조한 가을철, 건조해진 폐, 기관지, 인후, 코로나19에 쉽게 감염 


제법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1년 중에 가장 생활하기 편한 때이기도 하다. 선선한 날씨는 덥지도 춥지도 않아 생활하기에 좋다. 높은 하늘과 맑은 공기, 선선한 날씨는 가슴을 확 트이게 한다. 그러나 요즘은 코로나19로 인하여 가을을 만끽하지 못한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는 마음 놓고 다니지 못하고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녀야 한다. 갑자기 찾아온 코로나19는 많은 것을 바꾸어 놓았다.

가을은 어떤 특성이 있는가?

가을은 일년 중에 가장 건조하다. 건조한 날씨는 폐, 기관지, 인후, 코를 건조하게 만든다. 피부가 건조해지고 탈모가 되고 땀이 부족해지듯이 폐, 기관지가 건조해 지는 것이다. 촉촉하니 일정한 습도가 유지 되어야 하는데 폐, 기관지 등이 건조하게 되면 몸에 안 좋은 성분, 이물질 등을 바로 몸 밖으로 내보내는 기능이 떨어진다. 이때에 코로나19에 감염이 된다면 치명적으로 영향을 받는다.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기능이 약한 사람들에게는 더 위험하다.

만일 평소에 마른기침, 천식, COPD(만성 폐쇄성 폐질환)이 있다면 가을이 되면 더 심해진다. 건조한 날씨로 인하여 폐기능이 더 안 좋아지기 때문이다. 코로나19는 날씨가 건조해지면 습기가 없어져 비말핵이 만들어져 멀리까지 날아간다. 또 날씨가 건조하면 폐, 기관지가 마르면서 폐의 상피세포에 손상을 주면 섬모기능이 떨어져 코로나19를 바로 배출하지 못하여 감염되기 쉽다.

폐, 기관지, 인후, 코가 건조해지면 어떤 증세가 나타날까?

건조한 날씨로 호흡계가 건조하면 가래가 없이 기침을 하고, 쇠소리가 나는듯한 기침소리를 낸다. 가래가 있는데 뱉어내지 못한다. 목소리가 쉰듯하고 말을 많이 하면 목소리가 안 나온다. 콧속이 항상 건조하며 공기속의 이물질을 걸러주지 못한다. 감기, 독감, 코로나19에 쉽게 감염될 수 있다.

폐, 기관지가 건조한 사람은 왜 그럴까?

주위에 보면 항상 호흡계가 건조한 사람들이 있다. 건조한 날씨가 아니어도 몸 안의 열이 발산하지 못하고 남아 있기 때문이다. 더운 날씨에는 온몸의 혈액순환이 잘되고 땀이 많아 피부와 표피의 순환이 잘 된다. 땀이 나면서 열도 같이 빠져 나간다. 그러나 날씨가 춥고 건조할 때는 피부의 순환과 땀의 배설이 잘 되지 않아 열이 몸 안, 특히 피부나 점막에 머물게 된다. 열이 발산이 되지 않고 폐, 기관지, 인후, 코 등에 있게 되면 건조해져서 마치 논에 가뭄이 들어 논바닥이 갈라지는 것과 같다.

열이 많이 생기는 이유는 무엇인가?

열이 생기는 것은 술, 육류, 고열량음식, 매운 음식, 과식 등이 열을 발생시킨다. 운동이나 활동으로 소모를 하면 큰 문제가 없으나 먹은 만큼을 활동을 하지 않으면 나머지는 모두 열로 변하는 것이다. 몸 안에 남는 잉여의 열이 폐, 기관지, 인후, 비강에 가서 건조하게 만든다.

내적, 심리적인 원인으로도 생긴다. 과로, 스트레스, 긴장, 분노, 화병 등이 있다면 몸 안에 열이 가슴과 머리 쪽으로 올라가면서 건조해진다.

또 건조하고 열이 있는 흡연, 자동차매연, 대기오염, 자극적 향수, 탁한 공기 등으로도 열이 발생한다.

건조한 폐, 기관지를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건조해진 폐와 기관지를 촉촉하게 만들어야 한다. 가정이나 사무실에서는 젖은 수건, 빨래, 가습기 등으로 습도를 유지해야 한다. 화와 열이 안 생기게 술, 고열량음식, 기름진 음식을 피해야 한다. 신선한 과일, 야채, 곡류, 생선, 해조류 등를 중심으로 먹어 열이 안 생기게 한다. 마음을 편하게 하고 긴장을 풀어 마음의 안정을 갖는다. 스트레스를 줄이며 분노와 화를 적게 내고 바로 푸는 것이 중요하다.

사상체질에 따른 예방법은 무엇인가?


가장 건조해지기 쉬운 체질은 폐기능이 약한 태음인이다. 호도, 잣, 땅콩, 은행, 도라지를 먹어 폐, 기관지를 윤택하게 해야 한다. 대구탕을 얼큰하게 먹어 가래를 뱉어내면 폐, 기관지도 촉촉해진다. 또 운동이나 목욕을 하여 땀을 내주는 것도 좋다.

급하고 직선적인 소양인들도 상체로 열이 올라가서 건조해지기 쉽다. 시원한 성질의 박하차나 복어탕을 맵지 않게 시원하게 먹어 머리, 상체의 열을 내려 주면 좋다.

기가 세고 화가 많은 태양인들은 폐기능이 튼튼하고 발산기능이 강하여 건조한 날씨에 잘 적응한다. 건조해진 경우에는 화를 내리고 폐의 기능을 돕는 모과차나 폐의 음기를 보해주는 붕어탕을 맑게 먹으면 화가 내려간다.

꼼꼼하고 내성적인 소음인들은 표현을 못하여 열을 풀지 못하면 울증이 생기면 건조해 진다. 따듯하고 혈을 보하며 땀을 내는 생강대추차를 먹거나 따듯하니 폐의 기능을 돕는 생태탕, 동태탕을 얼큰하게 먹어 약간의 땀을 내며 가래를 뱉어내면 좋다.

여러 식생활요법을 하여도 호흡기의 건조한 증세가 계속된다면 체질에 따른 열을 내리고 폐, 기관지, 인후, 코를 기능을 회복하는 전문한약의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자신의 목소리와 비슷한 국악기를  눌러보세요, 자세한 체질과 특성이 나옵니다.

              



사상체질(다이어트)전문 우리한의원

 디스크(사상체형교정,통증)전문 우리들한의원

 대한한의동통학회 회장

대표원장  김 수 범 한의학박사

www.wooree.com      www.iwooridul.com

안드로이트폰 무료앱다운로드


SelectionFile type iconFile nameDescriptionSizeRevisionTimeUse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