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濕)



(), 장마철에 습이 많이 사람은 힘들어, 비만의원인이 되기도...

 

요즘 건조한 날씨와 찌는듯한 더위가 기승을 부린다. 찌는 듯한 더위에 거리는 찜통과 같은 느낌이다. 그러나 조만간에 장마철이 시작될 예정이어서 가뭄도 해결하고 더위도 누그러질 것 같아 기대가 크다. 많은 비가 내리면 습도가 높아진다. 습도가 높아지면 건조한 사람들에게는 편안해 진다. 여기서의 습은 바로 한의학에서 말하는 풍한(風寒)서습(暑濕)조화(燥火)의 육기(六氣)로써 자연의 현상을 말한다.

과연 습은 어떤 것인가.

바로 습기와 관련이 있는 것이다. 어른들이 흔히 일기예보라는 말을 많이 한다. 날씨가 안 좋아 질 것 같으면 팔, 다리, 관절이 쑤시고 아픈 증세가 나타난다. 얼마 안 있어 비가 오거나 날씨가 안 좋아 진다. 이보다 정확한 일기예보는 없다. 일기예보와 같은 기능을 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습이다.

그러나 모든사람이 다 반응하는 것은 아니다. 마른 사람은 반응을 안하지만 한의학적으로 습이 많은 사람들이 반응을 한다. 즉 비만하거나 살이 많거나 잘 붓거나 물살인 경우에 습에 예민하게 반응을 한다. 즉 외부의 공기에 습기가 많고 몸에서도 습이 많다보니 습기가 많은 날이 되면 몸에서는 더 많은 습을 느끼게 되어 아프고 저리고 순환이 안되는 것을 느낀다. 바로 인간도 자연의 일부분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우리 몸에서는 습이 있는 부위에 따라 다른 증세들이 나타난다.

()이 상()초 부위에 있으면 머리가 무겁고 어지러우며 코가 막히는 증세 등이 나타난다. 습이 하()초에 있으면 발가락이 븟고, 여성들에게는 냉이나 대하가 심하고, 남성들에게는 음낭부위의 낭습으로 항상 축축해 진다. 또 습이 몸의 바깥인 표()층에 있으면 추웠다 더웠다 하는 증세가 나타나며 땀이 나고, 신체는 피곤해 지는 증세가 나타난다. 습이 몸의 안쪽에 있으면 가슴의 통증이 나타나고 구토하고 배를 땡기듯이 아픈 증세가 나타난다. 또 병이 표부에 있으면 경락의 병이 많이 나타나며, 깊이 있으면 장부(臟腑)의 병이 많다.

습에 병이 들게되는 증세들에는 중습(中濕), 풍습, 한습, 습비(濕庳), 습열, 습온(濕溫) 주습(酒濕), 파상습(破傷濕)등의 여러 증세가 있다. 전체적으로 보면 습에 손상이 되면 습이 생긴 부분이 저리고 아프며 감각이 둔해지는 증세가 특징이다. 또 습이 오래되면 담()이 되어 통증이 나타나고 담이 오래되면 열이 나고 아프며 , 더 심해지면 적()이 생겨서 각종 난치병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습은 비만과도 관련이 많다. 습이 오래 누적이 되면 이것이 기름성분 등과 엉기면서 체지방으로 변하게 된다. 즉 자주 붓는 사람들이 오래 되면 습이 지방, 담 등과 같이 엉기면서 지방으로 변하여 비만해지는 경우다.

사상체질에 따라서도 습은 다르게 반응을 한다.

습이 가장 많은 체질은 태음인들이다. 태음인들은 수분과 음식을 많이 먹으면서 움직임은 적어서 습과 담이 많이 쌓이게 된다. 습담이 쌓이면 순환이 안되고 비만해지면서 팔다리 허리가 아프고 비만하지고 심장, 혈관질환의 순환에 영향을 주며 성인병의 원인이 된다. 태음인들이 습을 없애기 위하여서는 율무차를 마시면 습을 없애면서 식욕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소음인들은 몸이 차면서 습이 생기지만 양이 많지 않아 영향을 덜 받는다. 몸이 차면서 습이 생기는 경우에 생강차를 마셔 따듯하게 순환시키면 좋다.

소양인이나 태양인의 경우에는 화와 열이 많아 순환이 잘 되어 습이 많이 안 생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신장기능이 약하여 이뇨작용이 안 되면 습이 생길수가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자신의 사상체형,사상체질에 맞는 그림을 눌러보세요, 자세한 체질과 특성이 나옵니다.

  

  

사상체질(다이어트)전문 우리한의원

디스크(사상체형교정,통증)전문 우리들한의원

대한한의동통학회 회장

대표원장  김 수 범 한의학박사

www.wooree.com      www.iwooridul.com

우리들한의원QR코드


SelectionFile type iconFile nameDescriptionSizeRevisionTimeUser
Comments